MEMBERSHIP :: 멤버쉽
 아이디저장
ㆍ초혼 여성회원 ㆍ초혼 남성회원
ㆍ돌싱 여성회원 ㆍ돌싱 남성회원
ㆍ실버 여성회원 ㆍ실버 남성회원
ㆍ명예회원(초혼/돌싱/실버)
ㆍ회원조건별검색
입금계좌_국내_조용례.jpg
 
공지사항이벤트자유게시판러브칼럼off-프로필 
   클럽지기, 운영위원, 매니저, 상담사 등이 전체 회원들에게 전달하는 제반사항 등으로 꼭 숙지할 필요가 있는 내용입니다.
   클럽의 일원으로서 무심코 지나치기 보다는 반드시 한번쯤 읽고 숙지하여 클럽활동에 지켜 나가는 것이 필요할 것입니다.
 
작성일 : 22-06-25 09:00
“서울, 출산율 낮고 딩크족 많아…주택·사교육비 높은 탓”
조회 : 1,118  

 

'KOSTAT 통계플러스' 2021년 겨울호

15~49세 기혼여성 중 무자녀 서울 1위

서울은 출산율도 1.36명으로 가장 적어                                                   등록 2021-12-24 오후 12:00:00

 


13.jpg

 

[세종=이데일리 임애신 기자] 결혼은 했지만 자녀를 낳지 않는 ‘딩크족’이 서울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사회 진출이 늘어난 가운데 서울의 주택 구입비와 사교육비가 다른 지역에 비해 높아서다.

통계청 인구총조사과 박시내 서기관·박혜균 실무관은 24일 통계개발원이 발간한 ‘KOSTAT 통계플러스’ 2021년 겨울호에 ‘저출산 시대, 기혼여성 해석하기’ 보고서를 발표했다.

우리나라의 합계출산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하위다. 2018년 1.0명 밑으로 떨어진 이후 2020년에는 0.84명까지 낮아졌다. 보고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혼인·출산을 연기하거나 기피하는 현상이 심화하며 출산율이 곤두박질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결혼 후 아이를 적게 낳는 것과 더불어 최근에는 ‘결혼=출산’이라는 공식도 깨지고 있다. 우리나라는 무자녀 비중이 OECD 회원국 중 낮은 편이지만, 최근 들어 상승하고 있다. 1975년 출생코호트의 무자녀 비중은 7.3%이며, 수도권은 9.0%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 후 자녀가 없어도 무관하다는 유자녀 기혼여성은 15.0%였고, 무자녀 기혼여성은 43.3%로 더 높게 나타났다. 무자녀 기혼여성의 경우 자녀가 없어도 된다고 생각하는 주된 이유로 부부만의 생활 중요(24.2%), 불임·난임(11.8%)을 꼽은 반면 유자녀 기혼여성은 아이가 행복하기 힘든 사회여서(27.2%), 경제적인 문제(25.0%) 등을 그 이유로 제시했다.

 


           14.jpg

  

반대로 자녀가 ‘꼭 있어야 한다’는 응답은 유자녀 기혼여성 51.8%, 무자녀 기혼여성은 24.2%로, 무자녀 기혼여성 중 자녀의 필요성에 긍정하는 비중은 유자녀 기혼여성의 절반에 그쳤다. 보고서는 “과거에는 결혼에서 출산으로의 이행은 자연스러운 생애 과정이었으나, 지금은 생애과정이 비정형적이며 다양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서울은 출산을 기피하거나 하지 않은 도시 1위다. 15~49세 중 결혼을 했지만 자녀가 없는 여성을 분석한 결과, 서울이 18.8%로 가장 높았다. 그다음 제주(15.9%), 경기도(15.1%), 인천(14.7%), 강원도(14.3%) 순이다. 출산율이 낮거나 젊은층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의 무자녀 비중이 높았다. 반면, 광주(11.6%), 전남(11.7%), 전북(11.8%)는 무자녀 비중이 낮았다.

서울은 출산을 했더라도 전국에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15~49세 기혼 여성의 평균 출생아 수는 서울이 1.36명으로 가장 적었고, 부산 1.49명, 경기 1.49명이 뒤를 이었다. 전남은 1.71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아이가 많이 태어나는 도시였다. 전남 다음으로 전북과 광주도 각각 1.68명, 1.65명으로 평균 출생아 수가 많았다.

전국 시·군·구 중 출생아 수가 적은 곳도 대부분 서울에 분포했다. 서울 중구(1.17명), 서울 영등포구(1.2명), 서울 성동구(1.23명), 서울 마포구(1.25명), 서울 용산구(1.26명)의 출생아 수가 적었다.

 


           15.jpg

  

전월세보다 자가에 거주하는 경우 출산이 더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35~39세 기혼여성 중 자가의 출산율은 92.4%이고 비자가의 출산율은 87.2%로 자가에 거주하는 기혼여성의 출산율이 5.2%포인트 더 높다. 45~49세 기혼여성 역시 자가에 거주하는 경우 출산으로의 이행이 더 빠르다. 출산율은 자가 96.7%, 비자가 94.1%로 자가에 거주하는 기혼여성의 출산율이 2.6%포인트 더 높다. 보고서는 “서울의 출산 수준이 낮은 것은 인구 과밀과 경쟁 구조로 주택가격이 높고, 사교육비 역시 다른 지역에 비해 월등히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이유로 출산을 하더라도 시기를 늦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35~39세 여성은 수도권 28세와 29세(9.3%), 광역시 28세(9.8%), 도는 28세(9.3%)에 출산이 정점인 반면, 45~49세 여성은 수도권 26세(12.1%), 광역시와 도는 24세(13.0%, 12.1%)에 정점이었다. 40대 후반보다 30대 후반 여성의 출산이 지연됐다는 의미다.

 

보고서는 “부모됨의 가치관이나 자녀의 긍정적 역할에 우호적일수록 자녀의 필요성에 찬성하는 확률이 높다”며 “결혼과 출산의 선택에는 객관적 상황뿐 아니라 결혼과 자녀에 대한 가치관, 태도가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십 년간 혼인과 출산의 주력 세대인 청년층의 가치관 변화는 제도나 정책 변화보다 빨랐다”며 “이것이 저출산의 중요한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혼과 출산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해 고용과 주거 문제를 해결해 미래세대에 희망을 줄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일은 기성세대의 몫일 것”이라고 부연했다.

 


 
 

Total 9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9 “서울, 출산율 낮고 딩크족 많아…주택·사교육비 높은 탓” 2022-06-25 1119
8 저출생 대책, 파격이 답이다[MT시평] 2022-06-22 1132
7 인구 절벽 앞에 선 대한민국 2022-06-10 1207
6 “좋은 사람 결혼시켜요” 구청이 ‘사랑의 오작교’ 놓는다 (1) 2020-11-13 11229
5 "2013년 출산율 1.18명 안팎…2012년보다 하락전망" 2014-02-12 29743
4 [통계] 혼인건수 7개월만에 감소…출생아수는 11개월 연속 감소 2014-01-23 29163
3 女, 男보다 6.7년 오래살지만 '아픈기간'도 5.2년 더 길어 2013-12-05 29149
2 30세 기대수명 '男 48.7년, 女 55.2년' (기사내용) 2013-12-05 28870
회사명 : 두물머리 | 대표 : 강동선 | 원장 : 조용례 | 주소 :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 78길 42, 411호(서초동, 현대기림)
사업자등록번호 : 218-45-00688 | 국내결혼중개업 : 서울-서초-국내-21-0007호 | 국제결혼중개업 : 서울-서초-국제-20-0001호
HP : 010-2566-1303 | 팩스 : 02-6008-4884 | 이메일 : 2566yes@naver.com
Copyright 2013 All right reserved. 홈페이지 제작 및 개인정보관리자 오필상 (010-3254-5432)